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물인터뷰
배우 김진선의 솔찍한 인터뷰현장 그리고 현실 유명하지 않은 배우의 일상

현장 그리고 현실

유명하지 않은 배우의 생활

사실적이고 노골적인 인터뷰

알고 싶다 김진선..

15년간 한 길 을 걷고있는 알려지고 싶은 배우 김진선 이야기

 

유명한 배우보다 유명하지 않은 배우가 더 많다.

스포트라이트는 유명한 배우만 받는다.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한길로 간

15년차 배우가 있었다 그녀에게 기자는 스포트라이트를 비춰주고 싶었다.

 

   
 

 

 

누군가는 하루아침에 스타가 되었다고 이야기한다.

사실 많은 스타들이 인터뷰에서 하는 말들이 

"자고 일어나보니 스타가 되어있다" 라는  말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여기 하루 하루 또 일어나도 단역으로 살면서 묵묵히 제 길을 걷고 있는

15년차 단역배우 김진선이 있다

톱스타가 많을 수록 수 그들을 돕는 많은 단역배우와 무명배우가 있다.

화려한 톱스타들도   단역과 무명 시절이 있었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기자:아직 뜨지 못한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나?

김진선: 난 내가 연기를 잘하는 줄 알았다.

연극에서 늘 주인공이었고 NG 한번 없이 언제나 ONE TAKE,OK 이었다

그래서 연기를 임할 때 오만하고 늘 교만 했었다.

그런데 어느 날 보니 내 연기가 유치하기 짝이 없더라....

첫째로는 연기를 못해서 인 것 같고, 둘째로는 성격적인 결함인 것 같다.

성격이 굽히질 못하는 성격이다. 겸손한 마음이 부족해서 늘 가르치려 한다.

그런 성격 탓 에 좋은 작품을 못 만난 것 같다.

이 두 가지 이유가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기자: 왜 배우가 되려 하는가?

 김진선:아직도 모르겠다.

그냥 내 스스로 자신과의 약속과 자신의 한계를 넘고 싶어서 라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분명한건 누구나 봐도 공감할 수 있고 내 자신 스스로도 자연스럽게 역할과 혼연

일치가 되고픈 나의 열정과 열망 때문이지 않을까?

그 열정의 끝이 배우이기 때문에...

나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고 한계를 알기위해 배우가 되려한다.

 

기자:나이가 많다고 주위에서 얘기하지 않나? 어떻게 생각하는가?

김진선:그런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들을 때마다 속으로 비웃는다, 모르는 소리다

나이는 배우에게 신경 써야 할 부분이 아니라고 본다.

 

기자:배우 의 길을 가면서 가장 힘들 때는 언제인가?

김진선:오늘이고 지금이다.

난 아직 무명이라 지금  그리고 오늘이 항상 힘들다.

생활고에 힘들고 주위의 핀잔에 힘들고 스스로 자괴감에 힘들다.

 

 

기자:작품 이야기를 해보자.각종 드라마와 영화를 했다 우리는 잘 모르니 소개좀 해달라.

김진선: 정말 다수의 드라를 했다, 너무 많아 제목을 나도 잊었다. 최근작으로는 아이리스에서 제니,못난이 주의보에서 미스오, 결혼의 여신에서 화영그룹 둘째 며느리를 했었지만 아주 잠깐의 단역들이었다.대사한 페이지 정도는 가볍게 생각했었는데 얼마 전 잘 키운 딸 하나에서 의사 역할을 하서 내 인생의 큰 전환점을 갖게 됐다.

현장의 모든 분들과 나를 소개해준 캐스팅 디렉터님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너무 많이 NG를 내서........생전처음 그렇게 많은 NG를 내며 머릿속이 하얗게 되는 기분을 경험한 뜻 깊은 시간이었다. 하지만 다시 생각하고 싶지는 않다.

영화로는 롤플레이의 지수(주연),일탈여행 세라, 맛에 스포티지를 했다,다 주조연이다.

기자:노출에 대한 생각은?

김진선:난 기회가 많지 않다. 먼저 감독님을 보고 시나리오를 보고 내가 할 수 있고 그분들이 날 캐스팅 하시면 난 한다. 난 내가 작품을 선택 할 수 없다. 노출도 내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다.

작품이 그리고 역할이 선택해 주는 것이다.

 

기자:향후 계획이나 일정은?

김진선:내안에 모습을 밖으로 보이고 싶다. 보여지는 이미지와 내면이 다르다.그래서 내 내면에 어울리는 역할을 하고 싶다,그래서 맘껏 춤춰보고 싶다.

하지만 나 혼자 할 수 없다.정말 멋진 감독님을 만나게 되어 내안의 내 모습을 나타낼수 있는

영화를 해보고 싶다.드라마도 상관없다.

내 모습을 내 진실 된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면 다 상관없다.

난 언제든지 준비되어 있다.

 

기자:사생활은 어떠한가? 이일을 계속한 무명배우의 사생활이 궁굼하다.

김진선:진짜 별거 없다. 일이 없을 때는 주로 가족 과 여동생과  시간을 보내고

집에 처박혀 음악, 영화, 책에 바람 좋고 좋은 날씨에는 테라스가 있는 카페에서 커피 마시며

몇 시간 동안 공상에 빠지고 외로울 때는 지인들을 만나 얘기를 듣는다.

 

기자:애인은 없나? 결혼할 시기도 지나지 않았나?

김진선:아직 할 일이 많아 애인이 없다. 내 멘토 스승께선 애인이 없어야 더 일하기 좋다고 하셨다.

그래서 더 안 만들었다 너무 자신감인가?  그것보다 나이가 들수록 마음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기 어렵더라....

외로워도 언젠가 올 인연을 기다리며 참고산다.

 

   
 

 

기자:배우란 무었이라 생각 하는가? 철학이 있는가?

김진선:난 배우를 아직 잘 몰라 무명인가 보다.

철학은 있다 내 연기철학은 매순간 인생을 진짜로 살아야 한다는 것이다.

먼저 사람이 되고 나를 잘 아는 인간이 되어야 연기도 할 수 잇다고 생각한다.

그러면서 매순간을 인간으로 숨 쉬고 느끼고 생각하고 살아야 한다.

 

기자: 마지막으로 유명해진다면 다시 인터뷰에 응하겠나?

김진선:물론이다 아무것도 아닌 나를 이렇게 기사화 해준 것에 너무 감사하고

더 노력해서 유명해 져야겠다.

다시한번 일요저널 독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이만 인터뷰를 마치려고 합니다.

환한 웃음과 함께 총총히 사라지는 그녀의 뒷모습에 더 나은 배우로 성장하려고 힘들어 하는 그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명수 기자  leemsu88@naver.com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