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수출입銀-세계은행그룹, 해외 협력사업 설명회 공동 개최

 

- 세계은행이 발주하는 해외사업에 한국 기업의 참여 확대 위해 마련

- 세계은행 조달정책과 사업입찰 정보 등 소개····IFC·MIGA 협력방안도 논의

 

□ 한국수출입은행(www.koreaexim.go.kr, 은행장 이덕훈, 이하 ‘수은’)과 세계은행 한국사무소가 공동으로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6년도 세계은행그룹 협력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개최된 설명회는 세계은행그룹(WBG, World Bank Group) 해외사업에 한국기업들의 참여폭을 늘리기 위해 마련됐다.

 

◦ 이 자리에는 해외사업에 관심있는 한국기업과 공공기관의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진행된 이날 설명회에선 세계은행의 조달 전문가와 프로젝트 담당자가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주요 사업들을 소개했다.

 

□ 우선 오전 프로그램에선 세계은행그룹 조달사업의 개괄적 내용과 사업입찰 정보, 오는 7월부터 적용되는 WBG의 새로운 조달시스템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이어졌다.

 

□ 오후 프로그램에선 한국기업이 특화된 기술을 보유한 ‘에너지·수자원·교통부문’에 중점을 두고 각 분야별 프로젝트 담당자와 조달 전문가들이 한국 기업들과 ‘일대일 미팅’을 가졌다.

 

◦ 이 분야는 한국기업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세계은행도 한국기업의 진출 확대를 적극 장려하고 있다.

 

◦ 이와 함께 국제금융공사(IFC)와 국제투자보증기구(MIGA)도 한국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는 사업기회를 소개하고 일대일 미팅을 진행했다.

 

 IFC(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 국제금융공사)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국제개발협회(IDA) 등과 더불어 '세계은행 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금융기관. 개발도상국의 민간부문의 발전과 민간자본의 국제적 이동을 촉진하여 세계은행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기구.

 

 MIGA(Multilateral Investment Guarantee Agency, 국제투자보증기구)

개발도상국에 대한 민간투자를 보장하고 투자 촉진을 도모하기 위한 국제기구.

 

□ 김성택 수은 선임부행장은 이 자리에서 인사말을 통해 “연 130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은행 조달시장은 초기 진입은 어렵지만 일단 진입에 성공하면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수익기반 구축과 기업 브랜드제고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수은이 세계은행과 손잡고 우리 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한 정보공유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 조이스 음수야 (Joyce Msuya) 세계은행 한국사무소 소장은 “한국사무소는 기획재정부 및 수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세계은행의 사업 진출에 관심이 있는 한국 기업들에게 사업 기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해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 한편 세계은행 한국사무소는 2013년 12월 인천에 개소해 한국과 세계은행그룹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경협사업2부 다자금융사업팀장

유광훈 (☎02-3779-6615)

홍 보 실 공보팀장

조중현 (☎02-3779-6065)

세계은행 한국사무소 커뮤니케이션 팀장

최정훈 (☎032-713-7031)

 

김은경 기자  kyung3318@naver.com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