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예술
동물화‧화조화의 대가 안창수 화백…은행원서 화백 이젠 '영화배우'로 변신- 이준익 감독 영화 ‘박열’에 문부대신역으로 등극
▲ 동물화.화조화 대가 안창수 화백


동물화‧화조화의 대가 안창수(71)화백은 한국수출입은행원에서 퇴직 후 늦깎이 동양화가로 변신에 성공한 이후 이젠 영화배우로 또 한 번의 변신을 시도했다.

부산·경남권 캐스팅업체인 이팝나무캐스팅(대표 김진혁)에 의하면 안 화백은 이준익 감독의 ‘박열’에 캐스팅되어 지난 2월 크랭크인 한 영화 ‘박열’에서 일본문부대신 역을 맡아 경기도 미사리영화촬영장에서 촬영을 마쳤다. 

본 영화는 6월 개봉할 예정이며, 현재 예고편에 안화백의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영화는 일제강점기 당시 무정부주의 단체 흑도회를 조직한 독립 운동가이자, 일본왕세자 히로히토 폭살을 계획했던 박열의 파란만장한 삶을 그린 작품이다.

김 대표는 영화 ‘박열’의 캐스팅 조건인 일어회화가 가능한 60∼70대 어르신을 찾던 중 고향 양산에서 인생 2모작을 일궈낸 안 화백을 알게 됐다. 김 대표는 안 화백의 프로필을 살펴보던 중 한국수출입은행 근무 당시 오랫동안 일본에서 근무한 경력을 찾아내고 작년10월 중순 양산 안창수 화백의 화실을 방문했다.

안 화백은 인터뷰 당시 유창하게 일본어로 자기소개를 해 인터뷰를 동영상으로 촬영하던 김 대표를 놀라게 했다. 녹화한 인터뷰동영상을 모니터한 이준익 감독이 안창수 화백을 일본문부대신역으로 정했다.

안 화백은 부산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나와 한국수출입은행에서 30여 년간 전문금융인으로 생활하다가 대우조선해양의 고문직을 은퇴한 뒤 동양화가로 변신,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작가이다. 

중국 황저우의 중국미술학원과 일본 교토의 교토조형예술대학으로 동양화 유학을 다녀온 안 화백은 유학기간동안 이미 한국과 중국, 일본의 각종 대회에 출전해 일본외무대신상 등  수상경험을 통해 우수작가로 인정받기도 했다. 

현재 고향인 경남 양산에서 작품 활동 중으로 그동안 11차례 개인전을 열며 방송사 사극 소품용 그림 등을 담당하기도 했다. 안창수 화백은 앞으로 기회가 되면 영화배우로도 계속 진출하겠다는 의욕을 보였다.
 

김쌍주 주간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