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복지,특협
해수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유골을 발견하고도 왜, 숨겼나?

해수부 세월호 유골 현장수습본부는 유골을 발견하고도 왜, 그 사실을 숨겼을까? 시신 없이 진행된 세월호 미수습자 장례식 전날, 세월호에서 유골을 발견하고도 이를 숨긴 사실이 알려져 사회적 파장을 낳고 있다.  통탄을 금할 수 없다. 김영춘 해수부장관은 은폐를 지시한 김현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 부본부장을 보직해임하고 철저한 진상조사 진행을 지시했다.

아울러 김영춘 장관은 은폐사건과 관련해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했다. 유골이 발견된 것은 지난 11월 17일 오전 11시30분쯤 목포 신항 세월호 선체 수색작업 현장에서였다. 뼈는 세월호에서 수거된 진흙을 세척하는 과정에서 발견됐으며, 국방부에서 파견된 유해발굴감식단 관계자가 사람의 뼈임을 현장에서 확인했다.

그러나 유골수습을 보고받은 해수부 현장수습본부 김현태 부본부장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에게 “내가 책임질 테니 유골수습사실을 누구에게도 알리지 말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해수부는 수색과정에서 유골이 발견될 경우 곧바로 선체조사위와 미수습자가족 및 유가족에 통보해왔다. 또한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5시 하루 두 차례 현장 수색상황을 알리는 해수부의 보도 자료에도 유골발견사실을 기재돼 있지 않아, 유골발견사실을 은폐하려 했던 정황은 사실로 판단됐다.

이에 대해 유골발견사실을 은폐한 것이 ‘추가수색여론형성’을 막기 위함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만약 이 사실이 증명될 경우 ‘누구든지 위계로써 선체조사위의 직무수행을 방해해선 안 되고 이를 어길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명시하고 있는 특별법 38조와 45조에 의해 처벌받게 된다.

이런 가운데 유골이 발견된 다음날(18일) 시신 없이 진행된 장례식에 김현태 부본부장을 비롯한 해수부 일부 간부들은 미수습자 5명의 장례식에도 참석하고도 유골 발견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사회적 파장은 점차 커지고 있다. 

이후 김 부본부장은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을 찾아가 보고가 지연된 이유는 설명하지 않은 채 ‘유골을 추가로 수습했다’고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11월 22일 김영춘 해수부장관은 이 같은 의혹이 일자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은폐를 지시한 김 부본부장을 보직해임하며, 감사관실을 통해 진상조사를 지시하고, 이와 함께 미수습자 가족들과 국민들에게 ‘조서결과에 따라 관련자에 대한 응분의 조치를 하겠다”며 사과했다.

이번 사건은 정상화된 대한민국으로 갈 길은 아직 멀었다는 것을 우리 모두에게 일깨워 주고 있는 실증사례다. 사태의 장본인인 김현태 부본부장은 자신이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고 공언한 것처럼 응분의 대가를 분명히 치르게 해야 한다.

그렇게 오랜 기간 유골조차도 수습하지 못하고 유족은 물론 온 국민들을 안타깝게 했었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으로 바뀌면서 제대로 진행되는가 싶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유골을 찾았음에도 보고를 하지 않고 숨기려고 했던 것이다. 

그 저의가 진정 무엇인지 명명백백히 밝혀 전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 정부 당국은 신속하고 정확한 진상조사를 통해 관계자 전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은 것은 물론 숨긴 저의를 분명히 밝혀 공개해야 전 정권과 다름을 인정받게 될 것이다. 아직도 정신 못 차린 공직자들의 단면이 해수부내에 그대로 상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해 이번 기회에 해양수산부 행정의 대수술을 위한 집도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김쌍주 주간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