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종목별
2017년 올해를 빛낸 코미디언·개그맨은 누구일까?- 유재석 6년 연속 1위, 2위 강호동, 3위 박나래, 4위 신동엽, 5위 이경규

2017년 11월 8일부터 28일까지 3주간 전국(제주 제외) 만 13세 이상 남녀 1,700명을 대상으로 올 한 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한 코미디언·개그맨을 두 명까지 한국갤럽이 물은 결과(자유응답), 유재석이 38.3%의 지지를 얻어 6년 연속 1위에 올랐다.

유재석은 <무한도전>(MBC), <일요일이 좋다-런닝맨>(SBS), <해피투게더 시즌3>(KBS2) 등 지상파 방송 3사의 주요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한국갤럽이 매년 선정하는 '올해의 인물' 코미디언/개그맨 부문에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1위, 2010년과 2011년 잠시 2위로 물러났다가 2012년부터 다시 6년 연속 1위에 올라 10년 넘게 독보적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2위는 제2의 전성기를 열고 있는 강호동(23.3%)이다. 그는 <해피선데이-1박2일>(KBS2), <황금어장-무릎팍도사>(MBC) 등으로 2010년까지 유재석과 함께 양대 국민 MC로 군림했으며, 2010년에는 유재석을 뒤로하고 '올해를 빛낸 코미디언/개그맨' 1위에 오른 바 있다. 2011년 잠정 은퇴했다가 2012년 복귀, 2013년부터 5년 연속 5위권에 들었다. 복귀 후 <아는 형님>, <한끼줍쇼>(JTBC), <신서유기>, <섬총사>(tvN) 등 비지상파 채널에서 다양한 시도를 해왔다.

3위는 박나래(15.9%)로, 여성 개그맨으로는 유일하게 10위 안에 들었다. 2006년 KBS 2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 2012년 <코미디 빅리그>(tvN)를 통해 점차 이름을 알렸으며, <무한도전>, <라디오스타>(MBC) 등에 게스트로 등장해, 독특한 매력을 한껏 발산하며 대세로 등극했다. 올해는 전통 코미디뿐 아니라 <나 혼자 산다>, <비디오스타>(MBC), <겟잇뷰티 2017>(온스타일), <짠내투어>(tvN)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4위는 실내 예능의 최강자 신동엽(13.5%)이다. 그는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KBS2), <TV동물농장>, <미운 우리 새끼>(SBS), <SNL 코리아>, <수요미식회>(tvN) 등 지상파와 비지상파 채널을 넘나들며 예능 지존(至尊) '동엽신'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5위는 예능계 대부 이경규(9.5%)다. 1981년 데뷔해 40년 가까이 토크쇼, 실내 예능, 리얼 버라이어티 등 모든 장르 예능을 섭렵하며 선구적 역할을 해왔다. 현재는 <한끼줍쇼>(JTBC),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채널A),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MBC)에 출연하고 있다.

6위 이수근(8.1%)은 <개그콘서트> 출신으로 <아는 형님>(JTBC), <신서유기>(tvN)에서 강호동과 명콤비를 이루고 있으며, 뛰어난 순발력으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다. 7위는 <개그콘서트>의 맏형이자 터줏대감, <해피선데이-1박2일> 3기 멤버 김준호(7.8%), 8위는 <무한도전> 고정 멤버로 <코미디 빅리그>, <집밥 백선생>(tvN)에서도 활약 중인 양세형(7.4%)이다. 9위는 <SNL 코리아>, <맛있는 녀석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푸근한 매력으로 어필하는 김준현(6.9%), 10위는 <정글의 법칙>(SBS) 족장 김병만(3.9%)이다.

이외 이국주(3.5%), 김숙(3.4%), 박명수(2.8%), 장도연, 박수홍(이상 2.3%), 김구라, 유민상(이상 2.1%), 양세찬, 이상민(이상 1.8%), 윤정수(1.7%)가 20위권에 들었다.

● 강호동 상승세로 '유재석-강호동' 양강 구도 재현될지 주목

2010년까지는 유재석-강호동이 쌍벽을 이뤘으나, 2012년 이후 작년까지는 뚜렷한 경쟁자 없는 '유재석 시대'가 이어졌다. 그러나 복귀 후 활동 범위를 넓히고 있는 강호동이 2013년 4위, 2014년 5위, 2015~6년 3위, 2017년 2위로 상승했고 유재석과 선호도 격차도 줄어 과거 팽팽했던 양강 구도가 재현될지 주목된다.

 박나래·양세형은 상대적으로 젊은층, 강호동·이경규는 고령층에서 인기 

유재석은 세대 불문하고 가장 사랑받는 위치에 있고 박나래·양세형은 상대적으로 젊은 층에서, 강호동·이경규는 고령층에서 많은 지지를 받았다.
 

김쌍주 주간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