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유아/실버/복지
삼성그룹, 특검 뒤에도 ‘차명계좌’ 개설했다?

경찰이 이건희 회장 일가 자택공사 비리의혹 수사과정에서 공사비 자금출처를 추적하던 중 여러 개의 차명계좌들이 발견됐는데, 일부는 2008년 특검수사결과 발표이후 새로 개설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008년 특검당시 드러났던 1199개의 차명계좌와는 별도로 이번에 8개가 추가 발견된 것인데, 특검수사에서 드러나지 않았던 차명계좌는 물론 이후 새로 만든 차명계좌도 포함됐다는 얘기이다.

이 계좌들은 삼성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돼 있었고, 삼성그룹 관계자도 경찰조사에서 이 계좌들이 “회장님 재산”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한다.

특히, 주목할 대목은 이건희 회장의 새로운 차명계좌가 만들어진 시점이 2008년 삼성특검 이후라는 것인데, 당시 삼성은 선대 이병철 회장에게 물려받은 돈이라고 했었다는 점에서 이번에 발견된 차명계좌는 차원이 다른 돈 즉, 비자금일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라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은 경찰이 특별 세무조사를 담당하는 서울국세청 조사4국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는데,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지난 8일 오전 9시 반부터 서울국세청 조사4국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러한 정황으로 미뤄볼 때 서울국세청에서는 이미 이건희 회장의 차명계좌에 대한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는 것을 추정케 하고 있다. 

차지에 경찰은 서울국세청이 이에 대한 사후조치를 하였는지, 아니면 직무유기를 하였는지, 아니면 검은 커넥션이 작용하였는지 등에 대한 철저한 규명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