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국정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조작의혹…수사를 통해 관련자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 긍정평가 오타까지 베끼거나 특정 아이피가 집중되어 있어 조작의혹이 있다며. 이를 수사하여 관련자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와 국사편찬위원회에서 제출받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에 대해 온라인으로 접수받은 의견 전체와 의견수렴 마지막 날 접속한 IP를 분석한 결과, 특정 IP가 최고 2,236번 접속되거나 오타까지 같은 내용의 의견이 반복적으로 접수된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 의견수렴 결과를 발표하면서 긍정적 평가 911건, 부정적 평가 229건으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국민 상당수가 찬성하고 있기에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기하지 않고 검정교과서와 혼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의견수렴 4주 동안 부정적 평가가 압도적으로 높았지만 의견 수렴 마감일에 올라온 긍정 의견이 723건으로 갑자기 급증하여 국정화 찬반에 대한 의견이 달라진 것이다.

김병욱 의원은 국정감사 당시 교육부가 2년 전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당시 오프라인으로 제출받은 의견뿐 아니라 1년 전 현장검토본에 대해 온라인으로 제출받은 의견에 대한 조사도 필요하다고 질의하며 마지막 날 접속한 로그 기록과 관련 의견을 제출받아 해당 아이피와 의견을 분석한 결과 작성자의 이름만 바꿔가며 오타까지 같은 의견이 접수되거나 동일인이 중3학생이라고 했다가 학부모라고 하는 등 정상적이지 않은 의견이 접수되거나 하루에 천 번 이상 접속한 IP가 6개가 넘는 것을 분석해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 의견수렴이 조작된 정황을 밝혔다.

김병욱 의원은 “특정 IP가 집중적으로 접속된 장소와 오타까지 베낀 여론조사 조작 의혹을 검찰이 철저히 조사해서 진상을 밝히고 관련자에게 무거운 책임을 물어 다시는 국민의 뜻을 왜곡하고 조작하고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무책임한 정책을 추진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윤효 기자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