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종 해양/항만 안전점검 특집
〔기획보도 제33탄〕 해양·항만행정 대수술이 필요하다해양수산부 산하기관 채용비리 만연

해양수산부 산하기관인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전 이사장 2명이 친인척 등을 직원으로 부정 채용한 사실이 확인돼 경찰에 입건됐다.경찰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이사장을 지낸 A(66)씨와 B(62)씨는 내부 공개채용절차를 무시하고 지인을 비공개 채용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렇게 부정 채용된 직원만 57명으로 파악됐다.해양수산부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부정채용 의혹이 제기돼 장관 지시로 감사를 실시했고, 부정 채용 사실을 확인해 부산중부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 전 이사장 김모(66) 씨는 2011년 3월부터 2013년 4월까지 공개채용 규정을 무시하고 친인척과 지인 등 31명을 비공개로 채용하도록 인사 담당자에게 지시한 혐의가 경찰수사에서 드러났다. 전 이사장 오모(62) 씨는 2013년 4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같은 수법으로 친인척 등 26명을 센터 직원으로 채용한 혐의로 입건됐다.

이번에는 부산국제여객터미널, 국제크루즈터미널 등을 관리하는 부산항만공사(BPA) 용역기관인 ㈔부산항시설관리센터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채용비리 의혹에는 현직 부산항만공사 고위 간부 자녀들의 이름이 대거 오르내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파문이 예상된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5일 부산항시설관리센터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사무실에서 2014년 이후 인사 관련 서류를 대거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인사담당자 등이 참고인 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항만업계와 센터에 근무하는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이 관리센터에 대해 채용비리 의혹으로 보고 있는 부분은 유관기관 친인척들의 채용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센터에는 현직 항만공사 고위 간부의 자녀들이 대거 근무 중에 있다. 이뿐만 아니라 해양수산 관련 단체 단체장의 자녀와 관리센터 간부 자녀가 교차 채용돼 근무하고 있기도 하다. 업계에서는 2014년과 2015년 이들의 채용이 집중적으로 이뤄진 만큼 경찰의 압수수색이 이와 관련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채용비리가 경찰 수사로 사실로 확인될 경우 '항피아' 등으로 오명을 썼던 항만업계 전반에 대한 채용비리 수사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부산항시설관리센터는 정상 채용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강재화 부산항시설관리센터장은 "의혹이 제기된 직원들이 현재 센터에 다니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모두 정상 채용 절차를 거쳤고 경찰 수사에서 이 점이 확인될 것이다"고 말했다.

사단법인인 부산항시설관리센터는 국제여객터미널, 국제크루즈터미널, 연안여객터미널, 국제선용품유통센터를 부산항만공사에서 위탁받아 관리 중이다. 

비영리사단법인으로 2009년 부산항부두관리공사가 해산되고 2014년 부산항시설관리센터로 이름을 바꿔 기존 부산항부두관리공사의 일을 계속 맡아 오고 있다. 북항, 감천항 등 부산항 공용부두 주요 시설도 함께 관리하며 직원은 340명가량이다.
 

특별취재팀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