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국회
청와대와 집권여당,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둘러싸고 힘겨루기 중이다?

검찰이 ‘다스 지원’ 혐의로 삼성전자 수원본사를 비롯해 서울 서초구 사옥, 우면 R&D센터 등 세 차례나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재용 부회장을 집행유예로 풀어준 후 돌연 ‘다스 지원’ 명목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관련사실을 몰아가는 분위기로 읽혀지고 있는 대목이다.

이런 사실을 두고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힘겨루기가 보이지 않게 다툼을 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증폭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최근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집행유예에 대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국정농단으로 정권교체가 되면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바라보는 세계의 눈이 달라졌다”며, “사법부가 노골적으로 황당한 궤변으로 특정세력과 재벌의 편을 들고 굴복한 이 판결은 사법사상 최대의 오점으로 기록될 판결이 될 것”이라며 ‘판경 유착’을 지적한 바 있다.  

결국 삼성의 ‘다스 지원’ 수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하기 위한 것이나, 이와 동시에 이재용 부회장의 추가범죄를 통해 두 사람의 연결고리를 밝히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하지만 당시 삼성그룹은 이건희 회장이 지휘하고 있었으며, 이학수 당시 삼성전자 부회장도 검찰조사에서 이건희 회장에게 직접 보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이재용 부회장을 엮어 넣기란 사실상 불가능해 보인다는 게 법조계의 지배적인 관측이다.

한편, 사전 청와대 조율 없이 이재용 부회장을 집행유예로 풀어줄 수 없다는 점에서 당·청의 견해가 엇갈리고 있는 게 아니냐는 말도 회자중이다. 

과연 누가 MB 목에 방울을 달 것인가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자칫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집권 2기를 맞고 있는 문재인 정부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에서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임지성 기자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