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018년 지방선거 특별취재
6.13국회의원 재·보궐 및 지방선거 앞두고 터져 나오는 당내 불협화음이 심각한 수준이다?사정당국의 6.13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및 지방선거의 철저한 관리로 공정한 선거문화 만들어야

여·야할 것 없이 6·13국회의원 재·보궐 및 지방선거를 100여일 앞두고 전국 곳곳에서 불협화음이 봇물 터지듯이 터져 나오고 있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와 지방선거 예비후보자등록이 본격화 되면서 전직의원들을 필두로 광역·기초단체장들까지도 당내경선원칙이나 여론조사방식들에 대해 공개적으로 문제제기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정당발전위원장을 지낸 최재성 전 의원은 지난 3일 현역의원 경선의무화 등이 포함된 혁신안이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최재성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혁신안 훼손과정을 정리했다”며, 정당발전위원회, 최고위원회, 고위전략회의, 당무위원회 등으로 이어지는 ‘정당발전위원회 혁신안 훼손 흐름도’를 도표로 제시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장예비후보로 등록한 박민식 전 의원은 3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DI(여의도연구원)라는 기관에서 차기부산시장 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예비후보등록을 마친 박민식은 배제하고 ‘이종혁, 장제원, 김영춘, 박재호, 서병수, 오거돈, 잘 모르겠다’만 제시했다”고 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YDI)를 공직선거법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광주시장 선거와 관련하여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 부위원장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의 ‘대세론’속에 이용섭 전 부위원장 측의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일면서 이 문제를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이고 있는 이용섭 전 부위원장이나 ‘반(反) 이용섭’ 연대를 형성하고 있는 나머지 후보군 중 한쪽은 검경의 수사결과에 따라 직격탄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경선을 통한 상향식 공천이 민주적이고 부작용이 적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는데도, 여·야정치권이 공히 광역·기초단체장 후보를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분위기다.
 
여·야 정치권의 이 같은 이유는 경선을 실시하게 되면 경쟁자들의 무소속 출마를 막을 수 있지만 엄청난 후유증이 남게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략공천을 하면 ‘후보 개인’만 설득하면 된다. 그러나 경선을 할 경우 경쟁자의 ‘집단 전체’가 반대편으로 돌아서는데다, 게다가 경선과정에서 후보들이 너무 많은 흠집을 입게 돼 본선 경쟁력이 저하된다는 판단 하에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으로 몰아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 가운데 상대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 등 도를 넘는 과열양상이 나타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역·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서 혼탁양상이 나타날 경우 내우외환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벌써부터 모 정당의 경우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서 당내 공천을 받아내기 위해 예비후보자가 중앙당과 지역당협위원장 간, 금원을 주고받았다는 검은 커넥션을 통해 공천을 주기위한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는 얘기들이 공공연히 흘러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정가의 한 인사는 “이번 6.13지방선거에서는 경선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며 소속 후보예정자들 간의 견제가 두드러진 것이 특징”이라고까지 말했다. 이렇듯 출마 예정자간 힘겨루기가 현실화 되고 있다.

6.13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및 지방선거로 내부 공천경쟁이 치열해 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경우 사실이 아닌 내용을 빌미로 네거티브 공세를 펼친다거나 거짓을 사실인 냥 포장해서 소셜네트워크(SNS)에 퍼트리는 등 가까 뉴스 부작용이 커질 것이 우려도 되고 있다.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분위기 조성을 위해 주무부처인 선거관리위원회는 물론 정부 사정기관들의 6.13국회의원 재·보궐선거 및 지방선거관리에 철저를 기해 공정한 선거문화를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다. 

김쌍주 주간  cpa3555@hanmail.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