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종합/외교
문재인 대통령이 G7 정상회의에 초청받았다.초청이유가 민주주의 및 기술에서 앞서 나가는 나라!

대한민국 외교의 성장이다.

올해 G7(선진 7개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의장국인 영국이 한국, 호주, 인도를 게스트 국가로 초청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영국 총리실은 16일(현지 시각) 사전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올해 G7 정상회의를 오는 6월 11일부터 사흘간 남서쪽 콘월지방의 카비스만에서 개최하기로 확정했다고 발표하며 한국, 호주, 인도 세 나라를 게스트 국가로 초청한다고 밝혔다.

영국 총리실은 게스트 국가로 한국 등 세 나라를 초청하는 배경에 대해 “보리스 존슨 총리가 G7 정상회의를 통해 민주주의 및 기술에서 앞서 나가는 나라들과의 협력을 강화하려는 야심이 있다”고 했다. 총리실은 G7과 게스트로 초청된 세 나라를 합친 10개국의 정상들은 민주주의 체제에서 살고 있는 세계인의 60%를 대표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G7 정상회의에 초청한다는 뜻을 전했고, 당시 문 대통령은 “초청에 감사드리며, 성공적인 G7 정상회의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영국과 협력하고 기여 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G7 정상회의는 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캐나다·이탈리아 등 경제력이 가장 앞선 7개 나라 정상이 1975년부터 매년 한 차례 모임을 갖고 우호 증진을 하는 무대다.

지난해 미국이 개최할 차례였던 G7 정상회의는 코로나 사태로 취소됐기 때문에 올해 2년만에 열리게 된다. 영국 총리실은 “올해 G7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물리치고 기후 변화를 막아내는 방안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문화식 전문위원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식 전문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