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의료/먹거리/특산물
가공육 소량만 먹어도 치매 위험한편, 가공육은 치매뿐 아니라 관상동맥질환 위험도 높인다고 알려졌다

가공육을 소량만 먹어도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영국의 연구 결과가 올해 초 발표됐다.

 

음식 중 베이컨, 햄, 소시지 등 '가공육' 섭취를 줄이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리즈대학교 연구팀은 40~69세 성인 49만3888명의 고기 먹는 습관과 인지기능 저하 관련 여부를 8년간 추적 조사했다.

조사 중 참여자 2896명이 치매에 걸렸고, 이중 알츠하이머 치매가 1006건, 혈관성 치매가 490건을 차지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하루 25g씩의 가공육을 섭취하면 전반적인 치매 위험이 44%, 그중에서도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5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가공되지 않은 고기를 하루에 50g씩 섭취하면 전반적인 치매 위험이 19%,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30% 낮았다.

 

연구팀은 "가공육의 경우 체내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증가시키는 아질산염과 등을 함유했기 때문"이라며 "가공육에는 나트륨 함량이 높아 치매의 위험 인자인 고혈압 발생 확률을 높이는 것도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는 '미국 임상 영양 저널'에 실렸다.

 

한편, 가공육은 치매뿐 아니라 관상동맥질환 위험도 높인다고 알려졌다. 관상동맥질환은 관상동맥이 좁아지거나 막히면서 심장 근육에 혈액 공급이 부족해져 생기는 질환이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이 13개의 코호트 연구를 통해 약 143만명을 6~30년 동안 추적한 결과, 가공육을 매일 50g씩 더 많이 먹으면 관상동맥질환 위험이 18%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길 위원장  sunday@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길 위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