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위메프, '2.9% 정률 수수료' 효과…"신규 파트너사 33% 증가"
위메프가 선보인 업계 최저 '2.9% 정률 수수료'의 효과.(위메프 제공)© 뉴스1


위메프의 업계 최저 '2.9% 정률 수수료' 정책이 온라인 판매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위메프는 올해 1분기(1~3월) 동안 새롭게 참여한 파트너사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같은 기간 전체 파트너사 수 역시 21% 늘었다.

지난해 4월 2.9% 정률 수수료 정책 발표 이후 1년간 파트너사 수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올해 1분기 판매 상품 수도 전년 동기 대비 30% 늘었고 판매 상품 종류도 증가했다.

방문 고객 수도 늘었다. 올해 1분기 평균 MAU(월평균 방문자)는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파너사도 수수료 부담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2.9% 정률 수수료를 적용받은 전체 파트너사 중 55%가 수수료를 80% 이상 크게 줄였다. 50~80% 수수료를 절감한 파트너사는 21%로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수수료를 줄인 파트너사는 전체 76%를 차지한다.

위메프는 지난해 4월 업계 최저 2.9% 정률 수수료를 정식 시행했다. 오픈마켓 방식으로 적용해 오던 상품별 차등 수수료 체계를 탈피했다. 온라인쇼핑몰 평균 수수료 16.7%(공정위, 2021년 대규모 유통업자 유통거래 실태조사)의 6분의 1 수준으로 모든 상품의 수수료를 낮췄다. 작년 9월부터는 여행·숙박·공연 등 비배송 파트너사까지 2.9% 정률 수수료를 확대 적용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선데이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