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국회
감사원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원장집단지성 국민은 이런 상황을 알고 투표했을까?

감사원장이  "감사원, 대통령 국정운영 지원기관" 발언에 논란이 일고있다.

최재해 감사원장(사진)이 29일 감사원 역할과 관련해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라고 밝혀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의 존재 이유를 부정한 발언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압박했다. 감사원은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 등에 대한 감사를 착수해 야권에선 현 정권의 코드에 맞춘 ‘표적 감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감사원은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인가”라는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 질문에 “지원하는 기관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조 의원은 “감사원은 대나무처럼 꼿꼿해야 하는데 갈대처럼 흔들흔들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고무줄처럼 더 흔들흔들한다”고 쏘아붙였다.

 

최 원장은 이후 “조 의원의 질의를 ‘대통령이 국가와 국정을 잘 운영하도록 감사원이 도와주는 기관이냐’라고 받아들여서 ‘그렇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이어졌다. 민주당은 원내대변인 논평에서 “중립성과 독립성을 생명으로 하는 헌법기관인 감사원의 수장이라는 사람이 이를 부정하는 발언을 해 충격적”이라며 최 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최 원장은 이날 최근 감사 결과를 발표한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감사와 관련해선 “그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까지 연결된 위법 부당 사항은 발견해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감사원이 이재명 당시 시장에 대해 별도 수사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질의하자 이같이 말한 것. 최 원장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해선 “안 그래도 올해 하반기에 감사를, 기관운영 감사를 착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