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종목별
축구에서도 친일파가 이겼다.대한민국의 충격적인 연속적인 패배였다.

"일본에게는 가위·바위·보도 지면 안 된다"면서 이를 악 물고 뛰었던 예전의 한일전은 없었다. 일본 축구 매체조차 "한국이 너무 약했다"고 말할 정도로 무기력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최종전에서 일본에 0대3으로 완패했다. 지난해 3월 요코하마 원정 0대3 패배에 이은 2경기 연속 0대3 패배다.

 

후반 4분 소마 유키, 후반 18분 사사키 쇼, 후반 27분 마키노 슈토에게 연속 골을 허용했다. 유효슈팅이 1개에 그칠 정도로 힘 한 번 쓰지 못한 채 주저앉았다. 그야말로 도요타 참사였다.

 

일본 축구 매체 사커 다이제스트는 28일 한일전의 일본 경기력을 분석하면서 "솔직히 한국전의 승리를 마냥 기뻐할 수는 없다. 한국은 너무 약했다"면서 "선제골을 내준 뒤 한국의 퍼포먼스는 그저 비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파울이 가미된 거친 플레이로 완전히 사기가 꺾인 상태였다. 물론 한국의 사기를 꺾은 일본의 플레이는 칭찬해야겠지만, 그 이상으로 한국의 상태에도 눈이 갔다"면서 "미워할 정도로 강했던 시기가 있었기에 조금은 씁쓸한 기분도 든다"고 덧붙였다.

 

물론 한국도, 일본도 100% 전력으로 맞붙지 않았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등 유럽파들이 빠졌고, 일본 역시 유럽파 없이 한국전을 치렀다.

 

하지만 패배는 패배다.

 

사커 다이제스트는 "물론 한국과 일본 모두 해외파를 포함한 베스트 멤버로 싸우면 또 다른 경기 내용, 결과가 나올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가정에 불과하다. 0대3이라는 결과가 현재 유일한 팩트다. 말 그대로 완패였던 한일전이 한국에 미치는 영향은 예상 외로 클 수 있다"고 전했다.

양승길 위원장  sunday@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승길 위원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