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만약 정경심이 김건희처럼 했다면 어떠했을까?그런데 김건희나 윤석열 수사는 누가 하나?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은 7일 성명에서 "국민대가 취한 그간의 과정과 이달 1일 발표한 재조사 결과에 깊은 자괴감을 느끼며 국민대 학생과 동문들에게 한없이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밝혔다.

 

교수들은 "국민대의 이번 발표는 김건희 씨 논문에 대한 일반 교수들의 학문적 견해와 국민의 일반적 상식에 크게 벗어난다"면서 "70여 년간 국민대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던 교수들의 노력과 희생에 먹칠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대는 김씨 논문 조사와 관련된 모든 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며 "국민적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조사 과정과 결과를 충분히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대는 이달 1일 김 여사의 논문 4편과 관련한 부정 의혹 재조사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고 나머지 학술지 게재논문 1편은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또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민주평등사회를 위한전국교수연구자협의회 등 13개 단체는 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는 판정 배경과 세부 절차를 공개하고 김 여사의 박사학위를 즉각 박탈하라"고 촉구했다.

 

대학 교수 단체들이 국민대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들에 '표절이 아니다·검증 불가' 결론을 내린 데 강력히 반발하면서 윤 대통령과 김 여사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특히 "세 살 어린아이가 봐도 가공할 수준의 표절"이라고 주장하고, 범학계 차원의 국민검증단을 통해 김 여사 논문에 대한 검증을 기한 없이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대는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 또는 저작물의 출처 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다'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공식적 판정을 내렸다"며 "남의 물건을 훔쳤는데 도둑질은 아니라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교수 단체들은 국민대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이 불투명하다는 점을 꼬집었다. 이들은 "국민대는 결정 세부 내용과 이유에 대한 해명을 거부하고 있다"며 "판정의 주체도 없고 재조사위원회 참가 교수들의 명단과 최종보고서도 비공개"라고 지적했다.

 

교수 단체들은 국민대의 판정 결과를 '존중한다'고 밝힌 교육부를 거듭 규탄하고, 판정 결과를 재조사하라고 요구하면서 향후 구성될 범학계 차원의 '국민검증단(가칭)' 활동을 기한 없이 이어가겠다고 경고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민정·김영호·문정복·서동용·안민석 등은 4일 국민대 대학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논문 결과에 대한 확정 권한이 있는 국민대 총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비상식적인 결과를 추궁하고 결과보고서 및 위원 명단 공개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국민대는 과거의 돈벌이를 위해 특수대학원에서 학위를 남발했더라도 전 국민적 관심사가 돼버린 대통령 부인의 학위논문에 대한 과거의 잘못은 사과하고 바로 잡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특수대학원에서 수여한 논문이라는 이유로 기본조차 안 지켜도 된다는 논리는 해당 대학원의 관계자들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대는 김건희 여사 박사학위 논문보다 한 학기 빨리 발표된 문대성 전 의원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판정을 내린 바 있다"면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이 자기논문 복제를 했다가 받은 두 차례의 투고 금지 징계를 받은 것에서 보듯이 김건희 여사 논문이 작성되기 이전부터 학계에는 확고한 연구윤리 규칙과 처벌이 존재해 왔다"고 강조했다.

 

문정권 때는 가만있던 민주당의원들이 늦었지만 총선이 다가오자 법사위원장은 넘겨주고 자신들 선거운동은 아닌지 의심이 간다.

아직 국회의 입법권은 가지고 있으면서 이런 정치 행동은 자신들의 선거운동(국회활동을 홍보하기 위하여)을 하는 것은 아닌지 바로 보아야 한다.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