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국회
이탄희의원의 날카로운 질의가 아닌 진실의 논리다.한동훈장관, 대법관후보자 이탄희의원의 팩트체크와 진실 앞에 무너지다.

 

 

 

 

 

 

 

 

 

이를 두고 보수언론들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광복절 경제인 특별사면을 두고 공방을 벌인 모습을 악의적으로 편집한 영상이 진보 진영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의원은 날카로운 질의를 하지만 한 장관은 답변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으로 편집한 것이다.

 

최근 진보성향 커뮤니티에는 ‘전투 모드에서 급 수그리 된 한동훈’, ‘한동훈 떡실신’ 등이라는 제목으로 이같은 영상들이 게시됐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이 의원은 특별사면된 강덕수 STX 그룹 회장과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언급하며 이들의 사면이 경제 활성화나 경제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한 장관에 질의한다. 이에 한 장관은 “제가 뭐 논리적인 설명해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라고 답변을 회피했다.

 

이 영상은 진보 성향의 커뮤니티에서 퍼져나갔고, 수많은 누리꾼은 “하는 말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 “검사 나부랭이가 판사 출신 엘리트하고 ‘말발’로 상대가 안 된다”, “이탄희 의원, 욱하지 않고 차분하게 논리적이다” 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악의적 편집”이라는 반론도 나오고 있다. 이 영상은 주요 부분을 누락하는 등 편집을 통해 사실을 온전하게 담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제 회의에서 한 장관의 발언은 영상과 달랐다.

 

한 장관은 “제가 진솔하게 제 말씀을 드리자면 검사로서 일할 때의 기준이나 철학을 정무직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대통령의 스태프로 일하면서 그걸 다 관철하거나 그럴 수는 없다. 다만 이번 사면은 대통령께서 경제라든가 서민을 어떻게든 살려 보는 범위 내에서 국민 여론을 충분히 보시면서 결단하신 거다, 이 정도 말씀을 드리겠다. 사면에 대해서는 제가 사법 작용 내지 준사법 작용을 한 것이 아니라 정무직 공무원으로서 보조한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 하나하나 판단에 대해서 제가 논리적인 설명해 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라고 답했다.

 

실제 답변은 사면을 두고 원칙적인 발언을 하면서, 사면권자인 대통령의 판단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않은 것이다. 다만 해당 영상은 한 장관이 마치 사면 자체에 대해 ‘논리적인 설명’을 하지 않은 것처럼 편집했고, 진보 진영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받고 있다.“ 라고 보도했다.

 

한동훈과 검사들에게 잘보여야 할 언론들의 기사 뽑아내는 기술이 수준급이다.

이래서 한국 언론 신뢰도가 하위 인 것이다.

박영한  a01022895652@gmail.com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