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전/행정/사법
아하! 통제라,,,, 광화문광장에 걸린 조선총독부친일 정권인가? 친일 서울시장인가?

 

 

 

 

 

"오세훈 사과하라"..

 

이달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가 포함된 그림이 설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이달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가 포함된 그림이 설치돼 논란이 일자 서울시가 해당 그림을 철거한다고 밝혔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세종문화회관 버스정류장 기둥 벽에는 조선시대부터 일제 강점기, 2009년, 2022년에 걸친 광장의 변천 과정을 그린 포스터가 걸렸다.

 

이중 일제 강점기 당시 광장 모습을 담은 그림이 논란이 됐다. 몇몇 네티즌들은 그림의 분홍색 원이 일장기를 연상케 한다고 비판했다.

이달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가 포함된 그림이 설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달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가 포함된 그림이 설치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해당 그림의 작가 측은 “아픈 역사를 넘어 극복과 변화의 과정을 보여주고자 했던 의도였다”며 “분홍색 원은 일본(태양)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고 인접해 있는 2개의 사각형과 함께 길과 문을 사각과 원의 형태로 디자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광화문 광장의 상징성과 역사성을 고려할 때 부적절한 그림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조선총독부 부서지는 장면의 사진을 걸어야지 뭐 하는 거냐”, “이순신 동상, 세종대왕 동상, 광화문이 있는 곳에 저런 포스터를 제작하냐.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서울시장과 공무원은 국민들 앞에 사과하라” 등의 의견을 냈다.

 

논란이 이어지자 서울시는 해당 그림을 오늘(30일) 철거하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는 “일제강점기 편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있어 작가와 협의를 통해 전시를 조기 종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