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종합/외교
러, 우크라이나 전쟁 중 석유로 100조 벌었다죽고, 파괴되고 ,도망가고, 망하는 것은 우크라이나 국민들이다.

유명무실한 제재라고 지적하며, 현재 러시아는 "현금에서 헤엄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과 거의 비슷한 양의 석유를 세계 시장에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유가 오름세에 따라 서방의 제재 이전보다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현지시간 29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일부 국가의 석유 수요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촉발된 에너지 전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했다.

 

국제금융연구소(IIF)의 경제전문가 엘리나리 바코바에 따르면 러시아는 올해 7월까지 석유와 가스 판매로 970억달러(약 131조원)를 벌어들였다.

 

이 가운데 약 740억달러(약 100조원)가 석유 수출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엘리나는 "러시아는 현금에서 헤엄을 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 7월 원유와 경유, 휘발유 등 제품은 매일 740만 배럴을 수출했다. 이는 올해 초와 비교했을 때 60만 배럴 정도 줄어든 것에 그치는 수준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석유 수출이 줄어들었지만 러시아는 올해 월평균 200억 달러(약 27조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는 2021년의 월평균 146억 달러(19조6천억원)보다 많은 수준이다.

 

러시아 에너지기업 임원이었던 세르게이 바쿨렌코는 "세계는 석유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며 "그 누구도 하루 750만 배럴의 러시아 원유를 금지할 만큼 용감하진 않다"고 꼬집었다.

 

특히 러시아의 에너지 판매는 중동 시장에서 호황을 맞았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러시아산 석유 수입이 줄어든 이후 러시아산 원유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 에미티르 등(UAE)으로 수출됐다.

 

이곳에서 원산지가 바뀌어 다른 나라로 다시 팔린다.

 

또한 중국과 인도, 터키 등은 러시아산 원유를 할인된 가격으로 사들여 새 판로를 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경제 제재로 러시아에 타격을 주고자 했던 서방은 어리둥절한 상황에 놓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WSJ는 "일부 국가들의 러시아 에너지 수요는 러시아 경제를 무력화시키려는 서방의 시도를 혼란에 빠뜨렸다"며 "새로운 교역 협정으로 푸틴 대통령은 천연가스 수출을 우크라이나의 유럽 동맹국에 대해 경제적 무기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결국 이 전쟁으로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죽어 나가고 국토는 파괴 되지만, 강대국 러시아와 미국은 돈을 벌고 있는 상황이다.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공동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