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특종/인터뷰 오피니언
국민 36.4%는 이런 정권을, 이런 외교를, 이런 경제를, 이런 복지를 바란다.

尹대통령, 지지율 …4주만에 30% 중반대로 상승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가 28일 공개한 11월 4주차 주간집계(미디어트리뷴 의뢰, 조사기간 21~2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514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지난주 조사와 견주면 긍정평가는 3.0%포인트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3.0%포인트 하락했다. 리얼미터 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긍정평가가 3%포인트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까지 상승폭 최대치는 10월3주차 32.9%에서 10월4주차 35.7%로 2.8%포인트 올랐을 때다. 10·29 이태원 참사 이후 10월4주차 35.7%에서 30%대 초반으로 내려갔던 지지율은 4주만에 다시 30%대 중반으로 재진입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긍정평가는 부산·울산·경남(8.8%포인트↑), 광주·전라(7.4%포인트↑), 서울(4.3%포인트↑), 남성(4.1%포인트↑), 70대 이상(4.6%포인트↑), 30대(4.1%포인트↑), 50대(3.3%포인트↑), 20대(2.8%포인트↑), 40대(2.3%포인트↑), 정의당 지지층(4.6%포인트↑), 중도층(3.1%포인트↑), 진보층(2.9%포인트↑)에서 올랐다. 부정평가는 대구·경북(2.8%포인트↑)에서 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의 김의겸·장경태 의원이 제기한 각종 논란이 오히려 중도층 민심에서 역효과를 일으키고, 여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동참하기로 한 것이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6%포인트 내린 45.5%, 국민의힘은 3.0%포인트 오른 36.8%였다. 정의당은 0.2%포인트 하락한 3.8%, 무당층 비율은 지난주와 같은 12.3%였다.

다시 대선을 치룬다해도 결국 수사권과 언론 그리고 재벌의 무 조건적인 지원을 받으면 핫바지라도 당선될 수밖에 없다.

 

하기야 민주주의 모범국 우리의 실체적 지배자국인 미국은 시위대에게 총으로 무장한 보수지지자들에게 점령당하고 경비원이 죽기는 했지만 2년도 안된 지금은 아무렇지 않는다. 잘돌아간다. 세상이 이렇다.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  skycfc@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