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국방 북한/국방
전쟁하고 싶어 안달 난 보수, 집권 정권 들인가이 발언이 우리남한국민은 다수가 허풍이라고 믿는것 같다. 그리고 미국과일본이 지켜줄것이라고 믿는것같다.

북한의 김여정이 윤석열정권들어와 전쟁 개시발언을 하는데도 국민들은 무서워하거나 겁먹지않고 아침 드라마에 손흥민 한골에 최태원,노소영 이혼 소송만 신경쓴다.

 

김여정은 같이 죽자는심산인지 ICBM 정상각도 발사하면 "곧 알게될 것"이라며 “개나발들 작작하라"고 협박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오늘(2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북한 ICBM 대기권 재진입 기술 부족을 지적한 데 대해 "괴뢰군 깡패들이나 괴뢰 전문가 나부랭이들이 몇 년째 그나마 그래야 자체 위안이라도 되는지 우리의 대륙간탄도미사일이 대기권 재돌입에 대해 인정받지 못했다느니, 검증되지 않았다느니 늘 쌍 그런 것들을 물고 늘어져 왔는데 나는 살다 살다 별걱정을 다 해주는 꼴을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각 발사만으로는 립증할 수 없고 실제 각도로 쏴보아야 알 수 있을 것 뭐 또 이따위 론거로 우리 전략무기 능력을 폄훼해보자고 접어들 것이 뻔할 것 같아 보인다"며 "곧 해보면 될 일이고 곧 보면 알게 될 일이 아니겠는가"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ICBM을 고각 발사가 아닌 정상 각도(30~45도)로 쏠 것임을 시사한 발언이다.

 

김 부부장은 "어떤 괴뢰 전문가라는 놈은 장거리 미사일과 위성 운반 로케트는 본질상 류사하다는 말 같지도 않은 말을 곱씹는 놈도 있더라"라며 "그렇다. 위성을 운반로케트로 쏘지 무슨 풍선으로 위성을 띄우는 기술도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좀 개나발들을 작작 하고 자중 숙고하는 것이 좋을듯싶다"고 막말도 쏟았다.

 

김 부부장은, 전문가들이 북한의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최종단계의 중요한 시험과 관련해 '조악한 수준'이라 지적한 것에 대해서도 반발하고 나섰다.

 

그는 "남을 걸그락질하는 그 몹쓸 버릇 남조선 괴뢰들이 지껄이는 소리를 듣고 있자니 지루하고 진저리가 나서 몸이 다 지긋지긋해진다"며 "년초부터 시작된 그 걸그락질을 온 한 해 동안 해오고도 뭐가 부족한지 년말이 다가오는데도 끝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 동네의 무슨 토질병인지 입 가진 것들은 모두 우리가 하는 일이라면 첫째 의심, 둘째 시비질, 이제는 너무 익숙해져 그런가부다 매사에 대꾸조차 안해왔다만 하도 사리에 맞지 않는 입방아질을 해대며 우리를 폄훼하는데 여념 없기에 한 둬마디 글로 까밝히자고 한다"고 강변했다.

 

덧붙여 "소위 전문가들이라 하는 것들이 남을 깎아내리는 데만 골몰하다나니 상식 밖의 말을 내뱉을 수밖에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 발언이 우리남한국민은 다수가 허풍이라고 믿는것 같다. 그리고 미국과일본이 지켜줄것이라고 믿는것같다.

그들 중은 얼마 전 우리를 침범하고 약탈하고 북한이 저 모양 저 꼴이 되도록 국제 봉쇄를 주도한 나라들이다.

그들과 대립하는 중국과 러시아 때문에 북한을 점령할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 우리 민족만 억울하다.

전쟁은 승자나 패자나 모두가 엄청난 재난이 된다. 제발 이 땅 한반도에서 그들의 대리 전쟁이 다시는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

문화식 전문위원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식 전문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