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교육,교양,종교
사실(진실)을 공개했다고 쌍 욕하는 지지자! 바로 현실이다.우리 편은 거짓말해도, 나쁜 놈이어도 괜찮아! 내맘이야. 아! 몰라, 묻지 마,(인터뷰 중에서)

지난 24일 윤 대통령의 미국 방문을 앞두고 단독 인터뷰한 한국계 미국인 미셸 예희 리 WP 도쿄 서울지국장은 26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이런 문자를 받았다"며 원문과 보낸 이 이름을 그대로 공개하는 것으로 분노를 표출했다.

 

미셸 리 지국장에게 김모 씨가 보낸 문자는 "X같이 생긴 게 워싱턴포스트 있으면서 미국인인 척한다, 너 낳은 XXX이 빨갱이…교통사고 나서 뒤져라, 오크(영화 반지의 제왕속 괴물)"라는 욕설과 저주가 뒤섞인 내용이었다.

 

윤석열 대통령과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던 미셸 예희 리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도교서울지국장이 26일 밤 자신에게 보내온 욕설문자를 트위터에 공개했다.

 

”당신 자식이 죽어가 면이라고 하면 그들은 내 자식 빼고“ 라고 한다.

 

지금 우리는 이런 자들과 현실을 살아가고 있다.

 

이런 욕설 문자를 본 많은 이들은 진영을 떠나 깊은 우려를 자아냈다.

오역 논란은 윤 대통령 인터뷰 내용이 문제가 되자 여권에서 '주어'가 빠졌다고 방어논리를 펼치면서 시작됐다.

여권 반응에 미셸 리 지국장은 '아니다, 분명히 들었고 녹취록도 있다'라는 취지로 녹취록 원본을 공개, 여권을 곤란하게 만들었다.

윤 대통령은 WP와 인터뷰에서 "100년 전에 일어난 일 때문에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거나 일본이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는 생각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발언인가 의심할 정도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하는 등 비판이 쏟아지자 국민의힘은 '주어가 빠져 오역의 소지가 있다'라며 방어에 나섰다.

 

이에 지성과 보수를 외치는 서울대 출신 유상범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영어로 번역되는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오역을 두고 실제 발언은 확인하지도 않은 채 반일 감정을 자극하고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수언론에서

 

또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도 "인터뷰를 보니까 일본이 무조건 무릎을 꿇으라고 한 것은 일본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문장이 있는데, '일본'이라는 주어가 해석에서 빠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병민 최고위원 역시 "일본이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하는 부분을 우리가 받아들일 수 없는 것처럼 약간 오역되지 않았는가 이런 얘기를 하는 것 같다"라고 오역에 가세했다.

 

이처럼 한국 기자들에게 대하던 방식으로 오역 논란이 일어나자 기본적인 기자인 미셸 예희 리 도쿄 서울지국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번역 오류와 관련해 녹음본과 교차 확인을 했다"라며 논란이 된 부분의 녹취록을 올렸다.

 

녹취록은 "정말 100년 전의 일들을 가지고 지금 유럽에서는 전쟁을 몇 번씩 겪고 그 참혹한 전쟁을 겪어도 미래를 위해서 전쟁 당사국들이 협력하고 하는데 100년 전 일을 가지고 무조건 안 된다. 무조건 무릎 꿇으라고 하는데 저는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내용이다.

녹취록 말미에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어가 '저는', 즉 윤석열 대통령 자신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그날 이후 이들은 별다른 반응이 아직은 없다. 반성 없이 ”앞으로 확인 잘하겠다“는 식이다.

 

이렇게 이런 자들에게 김구도, 김원봉도, 조봉암도, 조국도, 추미애도, 최강욱도, 박원순도, 노회찬도, 노무현 등 수 많은 정의파가 당하고 죽어갔지만 국민 대다수는 먹고살 만 하다 보니 부와 권력을 지키려고 이런 지지자들이 더 많고 그들 다수는 윤석열을 우리 모두의 통치자로 선출했다. 특히 이들은 종교와 언론과 사법 권력 속에서 무지한 백성을 현옥하고 있다.

 

이런 현실을 우리는 살아가면서 나를 죽이려고 덮치는 맹수를 향하여 도덕과 윤리를 말하고 언젠가는 바뀔 거라고 기대한다. 그러나 그 언젠가는 내일 또 내일이다.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  skycfc@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