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복지,의료,특협
건국대 동물병원, 줄기세포 치료센터 개소식 개최
28일 건국대 동물병원이 첨단 재생의료 선도를 위해 ‘KU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를 개소했다
28일 건국대 동물병원이 첨단 재생의료 선도를 위해 ‘KU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를 개소했다

건국대 동물병원(원장 윤헌영 교수)이 28일 첨단 재생의료 연구를 통한 난치성 환자치료를 위해 ‘KU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를 개원했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치료가 어려운 환자들을 위한 최선의 치료’를 목표로 이번 줄기세포 치료 센터를 개설했다. 세포치료 시스템을 구축해 더 많은 환자를 치료하고 임상 의술을 발전시킬 수의사를 교육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수의 임상 분야에서는 표준 치료로 개선되지 않는 만성 퇴행성 질환과 자가면역질환의 개선을 위한 줄기세포 치료가 보호자와 임상의 사이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줄기세포 재생의료 부분은 아직까지 동물용 세포치료제가 없음에도 다양한 사례의 임상 연구를 통해 긍정적인 치료 잠재성이 확인되고 있어 미래 의학의 중심이 될 것이라 평가받는다.

동물병원의 줄기세포 치료를 위해서는 원내 배양시설과 임상 및 배양 경험, 풍부한 고급 인력 등이 필요하다. 건국대 동물병원은 지난 2017년에 개설한 기존 줄기세포 치료센터의 경험을 기반으로, 동물병원 자체 원내 배양시설을 도입하고 줄기세포 배양과 치료 경험이 풍부한 김의진 임상교수를 영입했다.

이날 오전 열린 개소식에는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학교 이사장, 전영재 건국대 총장,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 윤헌영 건국대 동물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은 “건국대 동물병원은 이번 KU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뿐만 아니라 KU 동물 암센터, 임상시험센터, KU 아임도그너 헌혈센터, KU 동물 진단센터 등을 잇달아 설립하며 국내 최초로 특수 진료센터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다”며 “건국대 동물병원과 KU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가 사람과 동물, 환경 생태계가 모두 건강한 ‘One Health’ 비전을 선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영재 건국대 총장은 “KU 동물줄기세포 치료센터는 우리 동물병원이 첨단 수의 연구와 임상 치료의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하는 든든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 수준의 동물 의료 및 연구기관으로 발돋움해 우리 대학의 연구 역량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허주형 대한수의사회 회장은 “건국대가 대한민국의 동물 의료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동물 산업 전체를 선도하는 중심축으로 성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건국대 동물병원은 지난 2021년 환자 맞춤형 원스톱 암 치료를 제공하는 KU 동물 암센터와 2022년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 KU 아임도그너 헌혈센터를 개소하는 등 동물 환자의 난치성 질환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

 

선데이저널 공동기사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공동기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