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우리은행, 희망퇴직 신청자 대거 몰린 사연

우리은행이 지난 7월 24일 마감한 희망퇴직 신청 결과 신청대상자 3천여 명 가운데 1천여 명이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우리은행이 희망퇴직을 실시한 2003년 이후 가장 많은 신청자라고 한다.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에 희망퇴직 신청자는 300명가량으로 실제 희망 퇴직한 인원은 2016년 316명, 올해 상반기 310명이었다고 한다.

이번 희망퇴직에선 퇴직금을 최대 36개월치 월급으로 제시하는 등 파격적인 조건이 지원자수를 늘린 것으로 풀이되는데, 중학생 이상 자녀를 둔 경우 학자금 2800만 원을 제공하고 재취업지원금 1천만 원, 300만 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 등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고 한다.

우리은행은 그동안 예금보험공사와 경영정상화 이행 약정(MOU)에 얽매여 희망퇴직금 규모를 마음대로 올릴 수 없었지만 민영화가 이뤄지면서 경영정상화 이행 약정도 해지됐다고 한다.

우리은행이 상반기에 순이익 1조983억 원을 거둬 퇴직금 등을 지급할 여력도 충분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최근 올해 신규채용 규모를 800여명으로 늘렸다. 이는 당초 계획보다 2배 증가한 수준이다. 

올해 준정년제도로 빠져 나간 퇴직자들을 감안하더라도 올 연말에는 정규직만 1만5700명에 달해, 최근 3년간 직원 규모 중 최대다. 

희망퇴직 대신 시행하는 우리은행의 준정년제도는 55세 이상인 임금피크제 대상자들뿐만 아니라 정년이 안 된 40세 이상, 또 은행에서 일정 기간 근무한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지만 신청자들은 대부분 55세 이상인 직원들이다. 

다른 은행권보다 신청 기준이 낮지만 신청자들은 저조한 수준이다. 우리은행 내부에서는 이번 신규채용 확대를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민영화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몸집을 늘릴 경우, 향후 인건비 부담은 물론 과점주주로 매각될 경우 인력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우리은행 직원들의 평균 근속기간은 16년으로 외환은행(18년2개월), 국민은행(16년3개월)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수익성이 계속 낮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입김으로 신규 채용만 늘린다면 향후 인건비 지출로 실적이 더욱 안 좋아질 것”이라며 “항아리형 인력 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쌍주 주간  sundaykr@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