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전/행정/사법
스리랑카 젊은이가 가르쳐준 대한민국 안전 불감증의 현실

스리랑카인이 날린 풍등이 300m를 날아 저유소 탱크 옆 잔디에 떨어져 불이 붙으면서 피해액 43억원의 대형사고로 이어졌다고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고양 저유소 화재사건과 관련해 중실화 혐의로 스리랑카인 A(27)씨를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되었다.

그러나 잔디에 불이 붙고 폭발이 있기 전까지 18분간 대한송유관공사 측에서 아무도 이를 인지하지 못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안전 관리'에 더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폐쇄회로(CC)TV가 45대나 설치돼 있는데도 모니터링 전담 인력이 없었다는 점과 탱크 외부에 화재를 감지할 장치나 불씨가 탱크에 들어가는 것을 막아줄 장치가 전혀 없었다는 데서 '총체적 부실' 논란까지 일었다.

직장인 송종영(31)씨는 "저유소 관리자는 아무런 책임이 없는 건지 궁금하다"면서 "풍등 몇 개면 우리나라 전체 저유소가 다 불에 타 사라질 수도 있다는 걸 오히려 자인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여론은 동정여론과 반대로, 아무리 작은 실수라 하더라도 피해 규모가 엄청나다는 점에서 A씨를 비난하는 여론도 물론 없지 않다.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이, 구속돼야 할 사람이 스리랑카인 한 명뿐일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스리랑카 인을 당장 풀어주고 큰 상을 주십시오', '스리랑카인 노동자에게 죄를 뒤집어씌우지 마세요', 스리랑카 노동자 구속하지 말아 주세요'라는 등의 게시물이 올라와 있다.

 

김해진 선임기자  khk8816@hanmail.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진 선임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