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의료/먹거리/특산물
먹는 코로나 치료제

미국 제약사 머크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개발 중인 알약이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으로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1일(현지시간) 나왔다. 이 알약이 처음으로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유행의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크와 파트너사인 리지백바이오테라퓨틱스는 전 세계 다양한 국가에서 가볍거나 중간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감염 5일 이내의 코로나19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 시험을 벌여 이날 발표했다. 임상 시험 참가자 절반은 몰누피라비르 알약을, 나머지 절반은 가짜 약인 플라시보를 각각 5일 간 복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 결과 29일 뒤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한 환자 중 7.3%만이 병원에 입원했고 사망자는 단 1명도 없었다. 반면 플라시보를 복용한 환자 중 14.1%가 입원했고 8명이 목숨을 잃었다. 머크는 몰누피라비르가 환자의 입원 가능성을 절반가량 낮춘 셈이라고 말했다.

 

또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환자의 입원율·사망률을 89% 낮춘다는 임상시험 결과도 나왔다.

1219명 대상 임상시험..머크 치료제보다 효과 좋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화이자는 자사 임상시험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화이자는 비만이나 고령 등 최소 1가지 위험 인자를 보유한 경증·중등증 코로나19 환자 1219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실시했다.

 

증상이 나타난 지 3일 이내에 화이자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 중 입원한 사람들의 비율은 0.8%에 그쳤다. 치료 후 28일이 지나기까지 사망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위약을 복용한 환자들의 경우 7%가 입원했고 이들 가운데 7명이 사망했다.

증상 발현 후 5일 이내에 약을 복용한 경우에도 입원율과 사망율은 비슷했다. 약을 복용한 이들은 1%가 입원했고, 위약 그룹은 6.7%가 입원했다. 위약 그룹에서는 10명이 사망했다.

우리도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선데이저널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