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교육,교양,종교
살아보니

 

 

 

 

살아보니 별거 없더라 그저 아득한 기억만 생각으로 남더라

어쩔 땐 그렇게 아름답고 황홀한 기억마저도 사라지더라

 

이제는 삶이 무슨 의미인지? 마저 도 궁금하지 않더라.

그저 지금의 내 눈앞에 보이는 세상이 전부이더라

 

이제 그냥 가고 싶은데 주섬주섬하는 기억이 밉더라

막상 어떻게 가야 할지 하면서도 다음이 걱정되더라

 

모든 것을 놨다고 생각했는데 더 많이 잡고 있더라

처음부터 받을 것도, 줄 것도 없는 것이 삶이었더라

 

2023년 여름 아침 눈을 뜨면서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  skycfc@daum.net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현 대기자/총괄사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