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정치
윤미향 건 전수 조사하자!선거를 앞두고 윤미향를 상대로 마녀사냥 시작인가?

채널A는 북한관련 접촉이나 행사 참석을 문제삼아 국민 대표인 국회의원을 마녀 사냥하고있다.

이에 모든 언론이 지켜보기만 한다. 문재인은 엄중히 지켜봤을 것이다.

 

본보는 이에 이 건 국힘당, 통치권 포함 전수조사하면 윤정권 관계자들의 접촉이나 행사 참석이 더 많을것으로 추정한다.  우선 주일 대사관 부터 시작하면 된다.

 

이 극우 언론사는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지난 1일 재일본조선총연합회(조총련)가 일본 도쿄에서 주최한 '간토대지진 100년 조선인 학살 추도식'에 참석한 과정에서, 국회사무처 지원을 받은 것에 대해 "윤 의원이 요청한 공문에 '조총련 주최'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사무처 측은 오늘(4일) 와 만나 이같이 밝히며 "윤 의원이 참석한 행사가 조총련 주최 행사라는 것을 몰랐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의원이 예산 지원을 받았을 가능성에 대해선 "국회사무처 예산 지원을 하지 않았다"고 일축하며 "개별 의원의 외교 일정에 들어가는 비용을 국회사무처 예산으로 지원해주는 일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어 이 관계자는 "국회사무처가 개별 의원이 참석하는 외교 행사의 주최 측이 어디인지 사전에 파악한 뒤 가지 말라고 할 권한이 없다"며 "윤 의원 측이 요청한 것을 그대로 주일 한국대사관에 전달했을 뿐"이라고 설명했습니다."라고 보도했다.

 

채널A는 조선일보 계열 극보수 언론사로 분류한다.

대한민국 헌법은 남북통일을 추구하고 우리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이므로 우리의 국민대표는 당연하게 북한정권과 대화하고 통일과 평화를 위하는 일을 해야하는것은 의무이다.

오히려 이런 접촉이나 노력을 하지 않는 의원들은 퇴출되어야 한다,

사실 북방외교는 보수이며, 쿠데타세력인 노태우가 추진하여 성사 시킨것이다.

선데이저널 팩트 분석팀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팩트 분석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