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정치
"같은 당 의원이 자기 당 대표 팔아먹었다."(정청래)"어떻게 동지 등에 칼 꽂을 수 있는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친명 지도부는 22일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가결표를 던진 일부 당내 의원들을 겨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 최소 29명이 이탈한 것으로 추정된다.

녹색병원에서 병상 단식 중인 이재명 대표와 전날 사퇴한 박광온 원내대표 등이 불참한 가운데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선 "암적 존재" "가증스러운 비정한 짓" 등과 같은 친명계 지도부의 거침없는 발언이 쏟아졌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제 나라 국민이 제 나라 팔아먹었듯 같은 당 의원이 자기 당 대표를 팔아먹었다. 적과의 동침"이라고 했다. 가결표 행사를 '용납할 수 없는 해당 행위'라고 규정한 정 최고위원은 "상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또한 이들을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과거 민주당 분당 사태를 추진했던 이들과 비교하며 "이재명 대표를 부정하고 악의 소굴로 밀어 넣은 비열한 배신행위가 벌어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최고위원은 또 "가결표를 찍은 사람들도 이 대표 단식장에서 사진도 찍었을 것이고 중단하라고 말도 했을 것인데 그런 가증스러운 장면들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면서 "인간으로선 해선 안 될 비정한 짓을 저질렀다"고도 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어떻게 동지 등에 칼을 꽂을 수 있는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면서 "역사가 두렵지 않은 것인지, 당원과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의리조차 없는 것인지, 노무현 전 대통령을 탄핵하고 희희낙락한 (이들의) 최후를 벌써 잊은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배신과 협잡의 구태 정치에 수많은 당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면서 "모든 행위에는 책임이 따르기 마련이기에 익명의 그늘에 숨는다고 책임이 사라지지 않고 자신의 행위에 책임져야 할 날이 반드시 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은숙 최고위원은 "일제 식민지 시절 동포를 탄압한 친일파가 권력의 사랑을 받았듯 (지금은) 자기 당과 동지를 모욕하고 공격하는 분들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며 "30명가량의 의원이 민주당에 폭탄을 던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윤석열 정부와 정치적으로 손을 잡았다고 주장하면서 "배신자 독재 부역자가 암적 존재인 것"이라고 했다."

언론사 인용기사

선데이저널 공동기사  webmaster@sundayjournal.kr

<저작권자 © 선데이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데이저널 공동기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